top of page

도파민 중독, 성기능에 영향을 미친다

안녕하세요. 2018년도부터 성 기능 치료를 도와드린 성 기능 심리학 치료 국내 1위 두파미너의 상담사 마이크입니다.

이 칼럼은 완치 후에 다시 성 기능에 문제가 생겨서 다시 상담을 받고자 하는 내담자분들이 알고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작성을 합니다.

최근에 다시 상담을 요구하는 내담자분들이 증가를 하고 있습니다.

완치를 하였던 조루 증상이 다시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제일 많습니다.


"완치 판정을 받았는데 왜 이래요...?"


완치 판정을 받았는데 조루 증상이 다시 나타난다면 상당히 억울한 마음이 들 것입니다.

내담자분들의 완치 이후의 생활을 한번 보겠습니다.

제가 내려준 지침을 꾸준히 지켜주고 계시나요?

아마 아닐 것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여러분들이 잘 지키고 있었다면 절대로 다시 찾아오는 일을 없었을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도파민 중독을 왜 없애야 되는지에 대해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위 내담자 같은 경우에는 다들 공통점이 하나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완치했으니 이제 맘대로 해야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지침을 습관처럼 만들지 않고 다시 원래대로의 생활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이런 생각은 정말 안타까운 생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몇 개월간 마음고생을 해서 치료하셨으면서 마지막에 본인을 망가트렸던 잘못된 습관을 다시 반복하면서 성 기능을 망가트리다니...

정말 마음이 아플 뿐입니다.

왜 이런 일들이 생기는 건지 한번 분석을 해보았습니다.


내담자들은 지침을 수행을 함으로써 경험할 수 없었던 경험을 하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상담 초기에는 저도 최대한 빠르게 여러분들이 완치를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강력한 지침을 내리는 경우도 굉장히 많았습니다.

"이게 되네...?"


내담자분들이 가장 많이 보여주셨던 반응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생겼습니다.

빠르게 치료가 가능하다 보니까 오히려 재상담을 요청하는 분들이 많아졌습니다.

안정화 단계에서 실패하였기 때문입니다.

이는 지침을 체화하지 못한 상태에서 마음대로 하였기 때문에 생기는 일들이었습니다.

지침의 효과로 완치를 하고 처음 겪는 쾌감과 만족감을 경험하다 보니 도파민 중독에 대해 소홀해질 수가 있습니다.

제가 내린 지침을 6개월간 정말 잘 지킨다고 하여도 관리를 꾸준히 해주지 않는다면 결국은 다시 망가지게 되는 것입니다.

여기서만 끝나게 된다면 참으로 다행일 것입니다.

하지만 추가적인 문제는 또 생기게 됩니다.






"완치라고 했는데..."

다시 상담받고자 찾아온 분들을 자신감이 상당히 많이 떨어진 상태로 저를 찾아오게 됩니다.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상태에서는 처음 했을 때보다 의욕도 많이 떨어지고 저에 대한 의심도 많아져서 완치를 하기에도 굉장히 오래 걸릴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완치라고 했는데 다시 재발했다고 저를 사기꾼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굉장히 많습니다.

'꾸준하게 관리를 해야지 건강한 성 기능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제가 모든 지침을 내릴 때 꾸준하게 도파민 중독을 관리 해야 된다고 말을 하는데도 말이죠.

제가 2번 이상 상담하는 분들을 보았을 때 대부분 3~4개월 정도 지나는 시점에서 가장 많이들 찾아오셨습니다.

다들 긴장이 가장 많이 풀리는 시기가 3~4개월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정도면 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전에 본인의 도파민 수용체는 안정화가 되었는지 먼저 판단을 해야 합니다.





완치 판정을 내린 이후에 제일 중요한 단계가 있습니다.

바로 안정화 단계입니다.

여러분들은 근육이 늘어난다던가 파열되신 적이 있으신가요?

없는 분들도 이해는 할 수 있습니다.

만약에 여러분들이 다리근육이 파열이 되었고 의사가 완치가 되었다고 했습니다.

의사는 여러분들에게 한마디를 남깁니다.

'너무 무리한 운동은 하지 마세요'

이런 말을 하였는데 축구나 농구 같은 격한 운동을 하실 건가요?

아마 다들 안 하거나 최대한 조심을 하면서 할 것입니다.

본인의 몸이 다시 정상이 될 때까지는 말이죠.


이는 도파민 수용체도 마찬가지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제가 도파민 중독은 꾸준히 관리해야 건강한 성생활을 이어갈 수 있다고 했습니다.

다들 지침에 따라서 성관계나 자위 습관을 이어간다면 충분히 도파민 수용체가 안정화가 될 수 있습니다.

다음부터는 도파민 중독을 신경 안 써도 좋다는 말은 아닙니다.

관리는 항상 해주셔야 성 기능에 다시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없을 것입니다.


오늘의 결론입니다.

완치 판정 이후 3~4개월은 도파민 수용체 안정화 단계로서 도파민 중독을 최대한 신경써야 합니다.

저희는 항상 여러분들이 건강한 성생활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돈이 목적이었다면 초기에 지침 방법을 계속적으로 지속을 하여서 사람들을 꾸준히 다시 오게 만들었을 것입니다.

저는 이것보다는 도파민 중독을 잘 관리하고 후기로 찾아오는 것이 저에게 가장 큰 보람입니다.

저 또한 성 기능으로 고생한 적이 있기에 가능한 것 같습니다.

치료를 빨리하고 다시 성관계를 가지고 싶은 마음은 충분히 이해를 합니다.

하지만 관리는 완치 이후에도 꼭 해주셔야 문제가 없습니다.

다들 건강한 성생활하시길 바라겠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