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로토닌 증후군, 성기능 강화의 첫 걸음

안녕하세요. 2018년도부터 성 기능 치료를 도와드린 성 기능 심리학 국내 1위 두파미너의 상담사 마이크입니다.

여러분들은 본인의 몸에 대해서 얼마나 알고 계시나요?

막상 생각을 해보신다면 잘 모르시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어느 정도는 알고 있어도 자세히 모르는 분들도 많을 것이라고 예상이 됩니다.

오늘은 그중에서 세로토닌 증후군의 분비에 대해서 한번 알아보려고 합니다.

이 호르몬은 실제 감각을 통해서 쾌락을 전달하는 호르몬입니다.

행복호르몬이라고도 자주 불리는 호르몬 중 하나입니다.

그러면 이 행복호르몬을 어떻게 관리하면 성 기능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여러분들은 성 기능의 문제가 어떻게 생겨난다고 생각하시나요?

나이가 들어가면서?

정신력에 따라서?

신체적인 능력의 저하에 따라서?

여러분들의 말은 틀린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을 놓치고 있다는 느낌이 드네요.

모든 원인은 대부분 호르몬의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저희 몸에는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 이상으로 호르몬이 분비돼 있습니다.

그중에서 저희의 성 기능을 크게 좌우하는 호르몬이 있습니다.

바로 도파민과 세로토닌 증후군입니다.

둘의 관계는 따로 보기 힘들 만큼 여러분의 성 기능을 좌우하고 있습니다.


도파민이라는 호르몬은 최근 동안 많은 이야기가 나와서 한 번쯤은 전부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도파민은 쾌락을 느끼게 해주는 호르몬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뇌의 신경세포에서 만들어지는 물질로 쾌감이나 즐거움 등과 관련된 신호를 전달하는 것이 대체적으로 알려져 있는 도파민입니다.

두파미너의 블로그에서 칼럼을 보신 분들이라면 제가 항상 도파민을 중요시 여기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면 세로토닌 증후군은 무엇일까요?"

시상하부 중추에 존재하는 호르몬 중 하나로 기분을 조절할 뿐만이 아니라 식욕, 수면 등 많은 기능에 관여를 합니다.

그래서 대표적으로 행복호르몬이라고도 불리고 있습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행복호르몬은 도파민에 있어서 고갈된다는 것입니다.

행복호르몬이 전부 고갈되는 순간에 저희는 사정을 하게 됩니다.

단순하게 생각을 하자면 이 호르몬의 보유량이 많다면 사정을 하는 데까지도 오래 걸린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그러면 도파민이 적게 분비되면 좋은 건가?


저희의 몸이 이렇게만 단순하였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아쉽게도 이야기는 틀렸다고 이야기를 할 수 있습니다.

제가 블로그에서 강조하는 이론이 하나 있습니다.

'적도 이론'입니다.

만약에 잘 모르시는 분은 밑에 링크를 통해서 한번 확인을 해주시면 성 기능 개선에 충분히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러면 성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하나요?

정말 간단하게 행복호르몬의 분비량을 증가시키면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밑에 있는 방법들은 정말 간단한 방법들입니다.

<규칙적인 운동하기>


건강한 성 기능을 갖고 싶으면 운동을 해야 한다는 소리를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연예인 김종국 님은 운동으로 남성호르몬이 많아서 같은 연령 기준 상위 1%에 해당합니다.

물론 다른 부가적인 원인도 있겠지만 운동의 효과를 빼놓고 이야기를 할 수는 없습니다.

규칙적인 운동의 우리의 몸에서 트립토판이라는 호르몬의 수치를 높여주면서 세로토닌 증후군의 분비를 유도하기 됩니다.

세로토닌 증후군의 분비량을 늘리기 위한 최고의 방법은 운동입니다.

<충분한 야외활동>

사람의 몸은 살아가면서 필요로 하는 다양한 영양소들이 있습니다.

그중에서 밖에 야외활동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영양소가 하나 있습니다.

바로 '비타민 D' 입니다

우리나라의 국민 대부분이 비타민 D가 부족합니다.

이 비타민은 세로토닌 증후군의 합성에 관여를 많이 하기 때문에 비타민 D의 부족은 결국 성 기능의 약화로도 이어질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업무 특성상 햇빛을 보지 못하고 일을 하는 업무가 굉장히 많습니다.

점심시간에 식사 이후에 산책같이 소화도 할 겸 움직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햇빛을 충분히 받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의 부족 현상을 해결할 수 있을 것입니다.

<관계 전의 편안한 마음>

관계를 하기 전에 대부분의 남성들은 흥분을 하게 되어있습니다.

첫 번째 과정에서부터 상당히 많은 도파민이 분비를 하게 됩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남성들은 관계를 가지기 전부터 에너지를 소모하고 관계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는 즉 세로토닌 증후군이 어느 정도는 고갈이 된 상태로 시작을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게임을 시작도 하기 전에 에너지가 떨어진 상태로 임한다는 것은 굉장히 안타까운 것 중에 하나입니다.

그래서 관계를 가지기 전에 편안한 마음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상대방과 가벼운 이야기를 통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행위, TV를 보면서 어느 정도의 긴장감을 완화시키는 등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 에너지를 아낄 수 있는 행위입니다.





오늘은 간단하게 행복호르몬에 대해서 한번 알아보았습니다.

이 호르몬은 성 기능뿐만 아니라 우울감 감소, 기분, 식욕, 수면 조절 등의 다양한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입니다.

성 기능을 위해서만이 아니라 여러분들의 건강을 위해서 한번 조절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만약 조절하시는 방법을 터득하게 된다면 그 이후 여러분의 건강은 물론이고 성 기능적인 부분도 굉장히 강화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