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조루 치료, 당신만 모를 조루 원인

하루 평균 5명 이상이 두파미너에 성 기능 상담을 신청하고 계십니다.

통계적으로는 30대 이상의 내담자가 약 35% 정도 됩니다.

오늘은 그분들을 위해 조루 치료를 포함하여 그 이상 나이대의 각종 성 기능 장애에 대해 다뤄보겠습니다.

종종 두파미너에서 '너무 젊은 분들만 신청하시는 거 같아요'라고 걱정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하지만 걱정하실 필요 없습니다.

저는 3년 전부터 20대부터 60대까지 모든 나이대를 상담해왔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이 모두 다뤄본 케이스들입니다.

사람마다 성 기능 문제의 발현 형태는 다릅니다.

또한 20대와 30대, 40대의 발생 원인은 또 다릅니다.

따라서 조루 치료와 그 이상 나이대의 조루, 지루, 발기부전의 케이스는 그만의 특징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실력 있는 상담사는 이것을 잘 파악하고 맞춤형으로 지침을 설계합니다.

일단 지금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이 두파미너를 처음 찾았다고 가정해보겠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안잡파민과 엔돌파민 두 개의 개념을 먼저 알아야 합니다.

안잡파민은 단기적 쾌락, 엔돌파민은 장기적 뿌듯함을 느낄 때 분비되는 호르몬을 뜻합니다.

20대의 성 기능 문제와 완치에서는 이 두 호르몬의 밸런싱을 하는 것이 최고입니다.

아직 미성숙한 나이이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쾌락을 줄 수 있는 것들에 끌려 안잡파민에 중독 돼있을 확률이 큽니다.

그래서 이 나이대의 사연들을 보면 관계 습관이나 생활 습관을 개선하지 않고도 자신의 문제를 완치를 하는 걸 종종 발견할 수 있습니다.

오직 자기위로 측면에서 안잡파민에 오랜 시간 중독돼있다 보니 그것만 개선해줘도 증상이 호전되기 때문입니다.

또한 성욕도 워낙 많은 나이이다 보니 음란물 등에 쉽게 흔들리기때문에 나이가 젊을수록 더 강력한 지침 설계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30대부터 조루 치료는 약간 다릅니다.

이분들에게도 물론 도파민 조절도 여전히 중요한 건 맞습니다.

그러나 이 나이대 이상부터는 20대를 지배했던 안잡파민이 고개를 숙이고 엔돌파민이 고개를 들기 시작합니다.

왜일까요?

그 이유는 바로 사회생활, 결혼 생활이라는 중대한 일이 걸려있기 때문입니다.

사회생활과 결혼 생활을 하게 되면서 이 나이대에 혼자 있는 시간이 현저히 줄어들고, 책임감도 높아지면서 성욕보다는 성취욕이 커지게 됩니다.

예를 들어 부부관계나 일을 생각하면, '내가 지금 이렇게 한가하게 음란물이나 보고 있을 여유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게 됩니다.

참고로 안잡파민은 본능적인 이끌림을 상징합니다.

반대로 엔돌파민은 이성적이고 오랜 노력을 투자를 통해 성취해야 얻을 수 있는 요소입니다.

그래서 조루 치료에서는 엔돌파민이 매우 큰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 나이대에서는 음란물이나 자위 중독이 심하지 않더라도 조루를 앓고 있는 경향이 높습니다.

더 이상은 단기적인 성적 쾌락보다는 안정적인 현실에 더 신경을 쓰라는 뇌의 명령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조루 치료는 관계 습관을 중점적으로 개선해나가야 합니다.

삽입은 어떤 방식으로 하는가,

애무는 어떤 방식으로 하는가,

어떤 환경에서 관계를 가지는가,

어떤 자세로 관계를 하는가,

어떤 애무를 받는가,

어떤 대화가 오고 가는가 등등이 중요한 요소가 됩니다.

스스로가 연인과 관계를 할 때 부족했던 점들을 보완시키는 지침들이 자기 위로 습관 개선보다 오히려 완치 가능성을 높여줄 수 있습니다.

오늘 내용들은 어디까지나 확률에 기반한 것입니다.

조루 치료에도 자기 위로 습관을 강력하게 개선해야 하는 케이스가 있고,

20대라도 관계 습관이나 생활 습관만 개선해도 될 때가 있습니다.

이런 부분들은 상담에서 상담사가 정확하게 알려 드리기 때문에 걱정하실 건 없습니다.

30대 이상임에도 이 글의 내용과 반대되는 지침을 받았다고 해서 당황하실 필요 없습니다.

상담사는 훨씬 더 많은 원인과 요소

(환경, 음란물 취향, 관계 주기, 관계 루틴, 자기 위로 방법, 자기 위로 주기, 건강 상태 등)

를 같이 고려하여 지침을 설계해 드리기 때문에 상담에서 받은 지침을 따라가면 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